6월 취업자 9만6천명 증가…2달 연속 10만명 하회(종합)

2024-07-10 오전 10:16:19 조회수 185

송정은 박원희 기자 = 취업자 수 증가 폭이 두 달 연속 10만명을 밑돌았다.


제조업 일자리 증가폭은 축소되고 건설업은 두 달째 부진했다.


10일 통계청이 발표한 6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15세 이상 취업자는 2천890만7천명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9만6천명 늘었다.


취업자 수 증가 폭은 올해 3월 17만3천명에서 4월 26만1천명으로 늘었다가 지난 5월 8만명으로 꺾였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청년층 취업자 감소세가 계속되고 고령층이 고용시장을 견인하는 흐름도 이어졌다.


청년층(15∼29세) 취업자는 14만9천명 감소했고 40대도 10만6천명 줄었다.


60세 이상은 25만8천명 증가했고 30대는 9만1천명, 50대도 2천명 늘었다.


산업별로 보면 제조업 취업자는 9천명 늘어 7개월째 증가세를 유지했다. 다만 증가 폭은 4월 10만명, 5월 3만8천명에서 축소됐다.


서운주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전자부품, 컴퓨터 업종 감소가 확대됐고 의복 제조업에서 감소로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건설업 취업자는 6만6천명 줄면서 지난 5월(-4만7천명)에 이어 두 달째 감소했다. 초여름 폭염 탓도 있지만 업황 자체의 부진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교육서비스업(-6만3천명), 사업시설업(-6만2천명) 등에서도 줄었다. 도소매업도 5만1천명 감소해 4개월째 감소세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63.5%로 1년 전과 같다. 1982년 7월 월간 통계 작성 이래 6월 기준 가장 높다.


실업자는 85만7천명으로 작년 동월 대비 5만명 늘었다. 실업률도 2.9%로 작년보다 0.2%포인트(p) 높아졌다.


6월 비경제활동인구는 1천578만6천명으로 1년 전보다 2만1천명 늘어 40개월 만에 증가했다.


비경제활동인구 중 '쉬었음' 인구는 작년보다 12만9천명 늘었다. 청년층(15∼29세)에서 4만명 늘었고 40대와 50대도 각각 3만2천명, 3만명 증가했다.


서운주 국장은 "비경제활동인구는 60세 이상에서 꾸준히 증가했고 최근 들어 50대가 마이너스에서 플러스로 3∼4개월 전환했다"며 "6월은 50대 여성에서 (증가) 전환이 두드러졌다"고 설명했다.


sje@yna.co.kr

목록보기
이전 최상단 바로가기

공유하기

http://m3.findjob.co.kr/JobGuide/JobNewsDetail/?IDX=3639&KeyWord=&Gcode=12&Sort=0&Page=1&Position= 취소
// 영역 클립보드 복사 // 20190716 추가

일자리 문자 전송

  • 무료로 1일 10건까지 전송할 수 있습니다.
  •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전송 레이어 닫기